북한-미얀마 관계, 국제사회 의구심 ‘부쩍’

최근 북한과 미얀마의 외교관계에 대한 국제사회의 의구심이 부쩍 늘어나면서 감시의 눈초리도 한층 강화되고 있다.

미얀마 정부는 7일 무기 선적 의혹을 받아온 북한 선적 ’봉화산호’에 승선, 점검을 했으나 의심스러운 화물이나 무기 등 군사적 용도로 쓰일 수 있는 장비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서둘러 발표했다.

앞서 한나라당 권영세(權寧世) 의원이 정부 당국자를 인용, 봉화산호가 미얀마의 한 항구에서 “자주포 등 무기를 하역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자 이를 반박하기 위한 것이었다.

지난달 북한이 핵실험을 했을 때도 미얀마 정부는 북한과 협력해 비밀리에 핵무기 개발을 추진한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미얀마 정보부 장관인 키와 흐산 준장은 당시 “(북한의 도움을 받아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는) 미얀마를 전복시키려는 세력들에 의한 근거 없는 비난일 뿐”이라며 “이는 터무니 없으며 불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이처럼 북한과 미얀마 관계가 의심을 받고 있는 것은 양국 모두 군부통치 국가이며 국제사회에서 인권유린국가로 낙인 찍힌 점이나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유사성이 있어 양국이 서로 협력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미얀마의 신행정수도 네이피도(옛이름 파인마나)에서 많은 북한 기술자와 노동자가 목격되고 있는 사실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미얀마는 서방세계의 제재를 피해 무기 공급 국가를 찾고 있으며 북한은 미얀마의 천연가스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국제관계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미얀마는 지난 2000년 러시아산 원자로를 구입하기로 계약했으나 아직 인도되지 않은 상태이며, 미얀마 군부가 북한의 도움을 받아 비밀리에 핵무기를 개발하려 한다는 소문이 한동안 나돌았다.

북한과 미얀마는 1983년 발생한 아웅산 테러 사건 이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상태이나 미얀마는 올해 4월에 북한과 외교 관계를 복원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