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6ㆍ15 공동수업 진행

북측에서도 6ㆍ15 남북공동선언 채택 5주년을 맞아 선언의 의미를 되새기는 특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남측은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13∼18일을 ‘6ㆍ15 남북공동교육주간’으로 지정하고 일선 각급 학교에서 공동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14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에 따르면 북측 역시 13∼17일을 ‘6ㆍ15 교육실천 기간’으로 정해 소학교(초등학교)와 중학교(중ㆍ고교)에서 통일을 주제로 한 수업을 실시하고 있다.

강상복 동평양 제1중학교 교장은 “지금 학교는 통일 분위기로 들끓고 있다”고 전하고 “어린이들에게 하나된 조국을 물려주기 위해 이번 대회를 통일운동을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문은 6ㆍ15 공동선언 발표 5돌 기념 민족통일대축전을 앞두고 평양시내는 온통 통일 분위기로 휩싸여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8일 6ㆍ15 기념 미술 전시회가 개막한 것을 시작으로 평양 시내는 6ㆍ15 축전 선전화와 행사에 참가하는 남측과 해외 대표단을 환영하는 형형색색의 장식물이 곳곳에 설치됐다.

지난 11∼12일 해외 동포 대표단이 각각 비행기편과 배편으로 평양에 도착한 데 이어 14일에는 남측 대표단이 도착하면서 축전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