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조류독감 ‘빨간불’

조류 인플루엔자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에서도 조류 인플루엔자의 북상을 막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부터 조류 인플루엔자와 관련해 모든 가금류와 그 가공식품의 개성공업 지구 반입을 금지했다.

이어 29일 북한의 조선 중앙 TV는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조류독감을 미리 막자’는 제목의 과학 영화를 통해 “국가 방역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국가 비상 방역위원회가 조직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4일에는 “조류독감이 남조선 전 지역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다” 며 남한의 조류 인플루엔자 확산 상태를 상세히 설명하였다.

북한은 소와 돼지 보다는 닭과 오리 사육을 권장하며, 특히 대규모 닭 공장을 밀식 사육 방식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된다.

실제 북한은 2005년 3월 평양시 소재 하당 닭공장 등 2~3곳에서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하여 21만여의 닭을 매몰, 소각한 전례가 있다.

이후 북한은 WHO가 주관하는 방제 연수 프로그램 연수 과정에 꾸준히 참여하며 국가적으로 인플루엔자 전염병 예방 계획을 세워 WHO의 평가를 받는 등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에 특별히 힘써왔다.

북한 의학과학원 의학과학정보센터 로문영 소장은 지난 30일 중앙TV에서 “조류독감 유행지역에서 오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7일간 이상 의학적 감시를 해야 하고 38도 이상 열이 날 때에는 격리시키고 의학적 감시를 꼭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철저한 감시체계를 세울 것을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