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도 메르스 초비상…“평양시 출입 완전 봉쇄”

북한 당국도 최근 한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전 지역에서 위생방역사업과 함께 주민이동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1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전역에서는 메르스 관련 위생선전과 방역활동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히 벌어지고 있다”면서 “도, 시군, 구역 병원들은 물론 위생방역소와 동(洞) 진료소 의사들까지 모두 담당지역 주민들에 대한 검진을 매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감기증세와 고열환자들에 대한 비상 신고체계를 세우고 그들에 대한 검진과 격리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면서 “의사들은 매일 아침 담당지역을 순회하면서 주민들의 체온 상태를 빠짐없이 체크하고 그들로부터 수표(사인)까지 받아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기관기업소들에서는 출장인원을 최대한 줄이고 사사(私事) 여행자들에 대한 여행증발급을 중단하고 평양시출입은 완전히 막아버렸다”면서 “부득이 타 지역으로 이동해야 할 대상(사람)들은 반드시 도 위생방역소에서 발급한 ‘역학(검역)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소식통은 “일반 주민들은 물론 공장기업소 내 증명서 발급 제한 대상을 따로 연령별로 정해놓고 있다”며 “나이가 50대 이상 되는 주민은 위생방역소 ‘역학증명서’는 물론이고 폐렴과 같은 폐질환 질병을 앓았던 전력이 없음을 확인하는 구역병원 ‘건강확인서’가 더 첨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외부로부터의 메르스 침투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북중 접경지역의 모든 세관들에 대한 감독통제도 엄격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중국 측 무역업자들과의 면담, 초청은 당분간 불허하고 중국에서 반입되는 물자와 운반차량은 세관 ‘위생검역’ 인원이 동원돼 완벽하게 소독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반응 관련 소식통은 “주민들 속에서는 ‘남조선(한국)과 같이 가까운 데서 전염병이 돈다면 우리나라(북한) 감염은 시간문제’라며 불안해한다”면서 “의사들은 ‘좋은 의료시설과 약을 가지고 있는 곳(한국)에서도 야단법석인데 우리나라에만 메르스가 퍼지면 걷잡지 못할 것’이라 말한다”고 전했다.

한편 15일, 북한 노동신문은 ‘불안과 공포를 자아내는 제2의 세월호 참사’란 글에서 메르스 감염으로 주민들이 진통을 겪는다며 한국을 비난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