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나이지리아 축구 평가전 갈등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앞두고 북한 축구 대표팀이 다음달 14일 나이지리아 대표팀을 평양에 불러들여 평가전을 가지려 했으나 항공료 부담을 둘러싸고 양측이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지리아 현지 신문인 ‘컴플리트 스포츠(Complete Sports)’는 19일 나이지리아 축구협회 회장의 특별보좌관인 툰데 아데리빅베를 인용, “북한 축구협회가 평가전에 관심이 있으면서도 항공료를 우리가 부담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우리로서는 이같은 입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홈팀인 북한이 당연히 비행기 티켓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한 요구사항”이라며 “우습게도 북한이 우리의 요구를 거절했다”고 지적했다.

평가전은 흔히 초청하는 쪽에서 항공료를 부담하는 것이 관례다.

이 신문은 앞서 18일자에서는 항공료 부담을 둘러싼 갈등으로 평양에서의 평가전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나이지리아가 5월29일 영국 런던에서 원래 우크라이나와 가지려던 평가전에 북한을 대신 끼워넣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나 19일자 기사에서는 “북한과의 평가전 장소를 런던으로 옮기려는 계획이 아직 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기사 말미에 “이 사람들(북한)은 왜 이렇게 공짜를 좋아하는가”라며 “평가전이 진짜 필요하다면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옳지, 모든 것을 거저 먹으려 해서는 안된다”는 네티즌의 댓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20일 스와질랜드 현지 신문을 인용, “북한이 4월말부터 8일간 스와질랜드에서 전지훈련을 갖고 스와질랜드 축구 대표팀과 평가전도 가질 계획이었다”며 “하지만 북한이 스와질랜드에 머무는 동안 이동과 숙박, 식사에 필요한 모든 경비를 스와질랜드가 부담해 줄 것을 요구해 결국 스와질랜드 내각이 북한측 제의를 거부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