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0여명, 군사분계선 침범…軍 ‘경고사격’에 퇴각

무장한 북한군 10여명이 11일 오전 강원도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와 우리 군의 경고 사격을 받고 돌아갔다.

12일 우리 군 당국에 의하면, 이날 아침 AK소총으로 무장한 북한군 10여명이 강원도 철원 근처 군사분계선을 넘어와 우리 군이 경고 방송 후 기관총 10여 발을 경고 사격하자, 북한군은 대응 사격을 하지 않고 북쪽으로 돌아갔다.

북한군은 그동안 남한 군의 경계태세 등을 탐색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침범해 왔으며, 우리 군이 경고 방송을 해도 북한군이 퇴각하지 않아 경고 사격을 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군 당국은 이번 북한군의 군사분계선 침범 배경에 대해 분석중에 있으며, 추가적인 침범이 있을 것을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군은 최근 군산분계선 지역에서 정찰과 수색 등의 활동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이 하계 철에 MDL 근처에서 활동을 강화해 그 의도를 다각적으로 분석 중”이라며 “군은 경계를 강화하는 등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작년 10월 19일에는 경기도 파주 지역에서 북한군이 MDL에 접근하고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하자 북한군이 대응 사격을 해 총격전이 벌어진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