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초급병사 1명 중서부전선으로 귀순…올해만 4명

북한군 초급병사 1명이 21일 오전 중서부전선을 통해 또 귀순해왔다. 합동참모본부는 21일 오전 8시 4분경 최전방 중서부전선 우리 군 GP(비무장지대 소초) 전방으로 북한군 초급병사 1명이 귀순해왔다면서 귀순과정에 총격은 없었다고 전했다.

북한군 귀순은 지난달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추격조의 총격을 받으며 넘어온 지 38일 만이다. 합참은 귀순자의 신병을 안전하게 확보했으며 귀순 동기와 경위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 군은 GP 경계병과 감시 장비 등으로 귀순자를 식별했으며, 당시 기상상태가 짙은 안개로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지 날씨는 가시거리가 100여 미터에 불과해 북한 당국은 해당 병사의 귀순을 감지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북한군은 귀순 병사와 관련해 특이 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합참은 20일 오전 11시 30분경 해군 P-3 해상초계기가 독도 동북쪽 약 100km 해역에서 북한 선박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해군 함정이 확인한 결과 북한주민 2명이 귀순 의사가 있다고 밝혀 해양경찰로 인계했다고 덧붙였다. 귀순한 북한 주민은 2명은 모두 남성으로 해경에서 조사를 받은 후 관계기관으로 인계될 예정이다.

올해 귀순자는 모두 15명으로 이들 중 군인이 4명이다. 지난해에는 3차례에 걸쳐 5명이 귀순했고 군인은 1명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