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창건 75주년…’군사강국’ 과시

북한은 25일 인민군 창건 75주년을 맞아 ’군사강국’을 과시하면서 군사력 강화를 우선적 국가사업으로 꼽아 이른바 ’선군정치’를 이어갈 것임을 재확인했다.

지난해 10월 핵실험을 통해 미국에 맞설 수 있는 ’자위적 억제력’을 보유한 북한은 올해 군 창건 75주년을 계기로 군사적으로 강국이 됐음을 선전하는데 주력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는 1992년에 이어 15년만에 48기의 미사일까지 등장한 것으로 알려져 이번 행사를 통해 주민들에게 ’군사강국의 국민’이라는 자긍심을 심어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조선중앙방송은 열병식을 보도하면서 “우리의 자립적이고 현대적인 국방공업이 낳은 강력한 전쟁억제력인 최신 화력무기를 장비한 거대한 전투기재들이 멸적의 탄두를 번쩍이며 나간다”고 전했다.

핵실험 뒤 “핵보유국의 자랑을 안고 선군혁명 총진군에 새로운 박차를 가하자!”는 등 주민들의 자긍심을 높이면서 체제 단결을 촉구하는 내용의 구호판들이 평양시내에 내걸린 것과 같은 맥락에서 이해된다.

여기에다 일각에서는 최근 방코델타아시아(BDA)문제로 ’2.13합의’의 이행이 주춤거리고 있는 가운데 군사력을 과시함으로써 미국으로 하여금 보다 적극적인 대북협상에 나오도록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하고 있다.

최근 군 총참모장에 임명된 김격식 대장도 열병식 연설에서 “오늘 미 제국주의자들의 변함없는 대조선 압살책동으로 말미암아 우리나라에서 전쟁의 위험은 결코 가셔지지 않았다”며 미국의 위험성을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북한은 이번 군 창건 행사를 통해 군사강국으로서 ’당당함’을 과시하면서도 그 완성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영도로 가능했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군과 주민들의 충성심을 유도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노동신문은 25일 “그 어떤 복잡한 사태에서도 국가의 최고 이익과 민족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한 전쟁억제력이 마련됐다”며 “장군님의 선군영도 밑에 자위적 군력 강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놓았다”고 밝혔다.

특히 앞으로도 군사력 강화에 주력할 것임을 강조한 것은 군사강국에 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선군정치’를 통해 주민들을 통제하겠다는 북한 지도부의 의지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노동신문은 “자위적 국방력의 핵심이고 사회주의 강국의 제일 기둥인 인민군대를 강화하는데 최대의 힘을 넣어야 한다”며 “나라의 형편이 아무리 어려워도 군력 강화를 언제나 최우선적인 과제로 내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24일에도 “오늘은 비록 배를 곯더라도 민족의 생존과 번영을 위하여 국방공업을 우선적으로 발전시키고 군대를 강군으로, 온 나라를 철벽의 요새로 전변시켜 나가는 인민들에게는 휘황한 미래가 펼쳐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군 창건 행사는 75주년으로 이른바 ’꺾어지는 해’임에도 불구하고 열병식 행사를 제외하고는 여느 해와 비슷한 규모로 열리고 있다.

사회 직능단체들의 기념공연과 웅변모임, 북한 주재 각국 대사관 무관들을 초청한 인민무력부 연회, 우표 발행, 김일성화.김정일화 전시회 등이 개최됐다.

일각에서는 김격식 총참모장이 대장 계급인 만큼 군 창건일을 맞아 대규모 군인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기도 했지만 55명의 군장성에 대해 중장(남한의 소장급), 소장(남한의 준장급) 승진인사를 단행해 일선 지휘관들에 대한 사기진작 차원의 승진에 머물렀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에서는 미사일까지 동원해 군사강국을 과시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고 주민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면서도 외부에 자신들의 능력을 보여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체제유지와 미국과의 협상국면 등을 두루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올해 경제강국 건설을 국가목표로 제시하고 있는 가운데 국방력 강화와 병행하려는 의도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도 지켜볼 대목”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