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전쟁 대비 휴전선 인근 탱크 저지물 설치”

중국 방송이 휴전선 북한군 움직임 동향을 전하면서 ‘전쟁’을 염두에 둔 행동이라고 분석해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북경TV는 23일 북한이 휴전선 주변에 통나무와 바위, 콘크리트 등으로 탱크 저지용 장애물을 만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경TV는 북한군이 도로변에 커다란 콘크리트 기둥을 설치하는 장면을 내보내면서 이러한 행동은 이전에는 흔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전했다.

북경TV는 장애물이 만일의 사태 때 남쪽을 향해 쏟아지도록 장치돼 있어 한국의 탱크와 군대를 저지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북경TV는 “탱크 장애물을 설치하는 것은 결코 흔히 볼 수 있는 일이 아니라며 북한 군인들이 전쟁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