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美 침공 영화 ‘젊은 용사들’ 개봉 예정

북한군의 미국 본토 침공을 그린 영화 ‘젊은 용사들'(Red Dawn)이 올 11월 미국 전역에 개봉될 예정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젊은 용사들’ 배급사인 오픈로드 영화사 힐러리 머스 홍보담당관은 “영화는 북한 인민군에 의해 점령된 미국 북서부의 한 도시에서 게릴라로 싸우는 미국 남녀 고교생들의 활약상을 그린 영화”라고 소개했다.


그는 “한때 소련 군대가 미국을 침공했던 1984년의 원작을 바탕으로 2010년 리메이크 되었으나, 침공 군대의 국적 논란으로 상영에 실패했었다. 북한군으로 재설정되어 상영하는 이번 영화는 상영일자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11월 즈음에 개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속편에는 애초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 소련군 대신 중국 인민해방군이 침공군으로 등장했는데, 아시아의 초강대국이 된 중국을 적대국으로 삼으면 흥행하지 못한다며 영화 배급에 나선 회사가 없었다”며 상영 실패의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를 제작한 MGM사는 급기야 중국 인민해방군 대신 북한 인민군을 미국을 점령하려는 적으로 수정했다. 영화에 등장한 오성 홍기와 중국 인민해방군의 상징 대신 북한 국기가 덧입혀지고, 중국어 대사를 북한 말로 교체하는 등 컴퓨터 수정 작업에 약100만 달러가 소요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티안 오 미국 메릴랜드 대학 조교수는 “김정은이 북한에 최고 지도자 자리에 공식적으로 오르느냐가 ‘젊은 용사들’의 개봉 시기를 결정할 수도 있다”며 “북한의 변화에 따라 영화에 대한 관심도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17일 김정일의 사망이 ‘젊은 용사들’의 흥행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특히 영화는 미국 대통령 선거일과 비슷한 시기에 미국 전역에 개봉될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젊은 용사들’은 한국이나 중국 등 해외 상영은 확정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