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3천명 백두산 답사행군

북한의 육.해.공군 3천여 명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혁명전적지 답사단을 이끌고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 답사 길을 개척한 50주년을 기념해 5일 량강도 혜산에서 출정식을 열고 답사 행군을 시작했다.

6일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출정식에는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군 고위 관계자들이 참가했고, 김영식 조선인민군 청년동맹위원회 1비서가 보고했다.

모임에 이어 행군대는 김일성 주석의 초상기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상기를 선두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기, 당기, 공화국기, 붉은기를 앞세우고 행군에 들어갔다.

혜산시의 각 계층 근로자와 청소년 학생들은 길에 나와 답사행군대를 환송했다.

답사단은 혜산시를 출발해 보천보와 포태지구를 거쳐 건창숙영지, 청봉숙영지를 비롯한 백두산 지구 혁명전적지와 사적지를 돌아본다.

한편 안동윤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을 비롯한 전국의 당 선전일꾼 답사자들은 5일 백두산에 올라 정상에서 맹세 모임을 가졌다.

또 답사 길 개척 50주년 기념 중앙사진전시회도 이날 인민문화궁전에서 개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