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1명, 경의선 초소서 상관살해 후 귀순

북한군 1명이 6일 상관을 살해하고 경의선 남북관리구역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귀순했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경기도 파주시 경의선 남북관리구역에서 오늘 낮 북측으로부터 6발의 총성이 들려 남측 초소에서 근무 중이던 우리 경비병이 전방을 주시하던 중 12시6분께 북한군 하전사(병사) 1명이 MDL을 넘어 도로로 뛰어오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확성기를 통해 귀순의사를 확인한 후 12시10분께 귀순을 유도해 신병을 안전하게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북한군은 귀순 후 우리 군에 “북측 경비초소에서 경계근무를 하던 중 소대장과 분대장을 사살하고 귀순했다”고 전했다. 귀순자는 소총을 버리고 비무장으로 우리 군 초소로 뛰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측 초소에서 북측이 쓰러진 북한군 2명을 옮기는 장면이 관측됐다”고 말했다.


북한군의 귀순과정에서 우리 군과 북한군 간의 특별한 충돌은 없었다. 군 당국은 현재 귀순자의 신병을 안전한 곳에서 보호 중이며, 관련 기관에서 귀순사유 등에 관한 합동신문을 진행하고 있다.


경의선 남북관리구역은 MDL을 사이에 두고 북한군과 우리 군 초소가 불과 500m 거리에 있으며, 양측은 개성공단으로 통하는 남측 차량과 인원을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북한군의 귀순은 2010년 3월2일 북한군 하전사 1명이 강원도 동부전선의 MDL을 넘어온 이후 처음이다.


그러나 북한군 병사가 상관을 살해하고 귀순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혹시 있을지 모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지만,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해당 지역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위기관리기구를 가동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이 없다”고 밝혔다.


귀순상황 발생 직후 김관진 국방장관과 정승조 합참의장은 합참 지휘통제실에서 상황을 보고받고 북한군의 특이동향과 우리 군의 대비태세를 점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