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총참모부 통역요원, 조만간 한국 입국”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통역 요원으로 근무했던 41세의 탈북 남성이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연해지방에 밀입국해 러시아에 망명 요청을 했지만 거부당하고 조만간 한국으로 입국하기로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이 남성을 지원하고 있는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사무소(UNHCR) 관계자는 탈북 남성의 망명 동기에 대해 “김정일 체제하에서 시민의 생활이 고통스러워 외부에서부터 상황을 바꾸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지난해 11월 러시아에서 열렸던 재판에서는 자신이 북한 산업과 관계된 관청에서 근무했다고 말했지만 이후 러시아 당국이나 교도통신에 “이는 표면상의 직함으로, 실제는 조선인민군 총참모부에서 러시아어 통역으로 근무했다”고 증언했다.


이 남성은 지난 9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해 모스크바로 이동, 조만간 한국으로 향한다.


북측은 남성의 신병 인도를 러시아 측에 요구했지만, 망명 신청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난민의 지위에 관한 조약’ 체결국인 러시아는 이를 거부했다.


러시아에서는 북한 주민의 망명 수락을 기본적으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이 남성의 망명 신청도 거부, UNHCR의 주선으로 한국행이 결정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