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이번엔 ‘李대통령 얼굴그림’에 사격

북한 조선중앙TV가 8일 이명박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표적지에 북한 군인들이 사격을 하는 모습을 방영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평양시 조선민주여성동맹원과 4.25국방체육단 선수들이 군사훈련을 하면서 최근 우리 군부대가 김정일·김정은 부자의 사진에 전투구호를 붙인 데 대해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 등의 반응을 전달하고 이 같은 장면을 내보냈다.


이 영상에는 군복을 입은 선수들이 사격장에서 권총과 소총으로 이 대통령으로 얼굴이 그려진 표적지에 총을 쏘는 장면을 포함됐다. 표적지 위에는 ‘리명박’이라는 글자가 적혔다.


여맹원들과 4.25국방체육단 선수들은 중앙TV와 인터뷰를 통해 “이명박을 찢어죽이라” “결사옹위 총폭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최근 북한은 대내외 매체들을 총동원해 대남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6일에는 조선중앙TV가 북한 군인들이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 표적지’를 사격하는 모습을 방영했다.


지난달 25일, 북한은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한미 합동군사연습 등을 비난하면서 “우리식 ‘성전’은 역적패당을 완전히 쓸어버리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으며, 대적관 포스터에 대해서는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 무차별적인 성전을 벌일 것”이라고 엄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