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을지연습에 “우리식 보복” 주장

북한군 판문점대표부는 17일부터 시작되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한미합동군사연습을 “핵전쟁 연습”으로 규정하며 “우리는 우리식의 무자비한 보복으로,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판문점대표부 대변인은 16일 발표한 담화를 통해 “상전과 주구가 한짝이 되어 우리에 대한 제재와 강한 압박을 공개적으로 표방하면서 그것을 실제적인 행동으로 옮기려는 이번 핵전쟁 연습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과녁으로 설정한 침략적인 전쟁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판문점대표부는 지난해에도 UFG 군사연습이 “북침전쟁 연습”이라며 강력히 반발하는 대변인 담화를 발표했으나, 올해는 특히 “핵전쟁 연습”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무자비한 보복’ ‘전면 대응’을 다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는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의 잠재적 위험성을 ‘재래식 전쟁’에서 ‘핵전쟁’으로 격상시킴으로써 대남위협 수위를 높임과 동시에 미국과 양자협상의 기본 의제를 ‘핵군축’으로 끌고 가겠다는 북한의 의도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변인은 UFG 군사연습이 방어용 훈련이라는 한미 군사당국의 설명에 대해 “이 핵전쟁연습은 결코 그 누구의 위협을 막고 조선반도의 안보를 수호하기 위한 방어적 성격의 무력시위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대변인은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면 우리도 핵으로 맞설 것이며 미사일로 위협하면 우리도 미사일로 맞설 것이고 제재를 행동으로 옮기고 대결을 극한점으로 끌고간다면 우리는 우리 식의 무자비한 보복으로, 정의의 전면전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우리 군대의 철의 의지와 단호한 입장이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강변했다.

우리 군당국에 따르면 오는 27일까지 실시되는 UFG 군사연습은 한국군이 작전을 주도하고 미군이 이를 지원하는 형태로 실시되는 지휘소연습(CPX)으로, 군단․함대․비행단급 이상 지휘부 등 5만6천여 명의 한국군과 해외 미군과 주한미군 1만여 명 등이 참가하게 된다.

특히 이번 UFG 연습에서는 한미 군당국이 2012년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을 염두에 두고 기존 연합방위체제의 작전계획인 ‘작계5027’을 대신해 새롭게 작성한 ‘공동작전계획(공동작계)’이 최초로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 군당국은 올해 UFG 연습부터 공동작계를 적용하는 데 이어 2012년 봄까지 연합연습을 통해 공동작계를 최종 점검한 뒤 전시작전통제권을 전환한다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