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동원시켜 ‘세포등판’ 작업 마무리 단계

북한이 지난해 말 강원도 일대에 조성하기 시작한 대규모 축산단지 ‘세포등판’ 개간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북한 매체가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일 “군인 건설자들과 돌격대원들은 공화국 창건 65돌을 세포등판 건설 성과로 빛내일 신심에 넘쳐 총공세를 별여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세포등판’이란 강원도 세포군(郡) 일대의 구릉지역을 말한다. 북한에서는 산 등성이의 평평하고 넓은 곳을 ‘등판’이라고 부른다. 이를 합쳐 해석하면 강원도 세포군 일대 구릉지(邱陵地)를 통칭하는 말이다. 


신문은 지금까지 6개월여에 걸쳐 자연풀밭 2만여 정보(약 2만ha)를 정리하고 인공풀밭 조성 작업도 96% 정도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일 신문이 “6월 말 현재 1만여 정보의 자연풀판 정리를 진행했다”고 밝혔던 것과 비교하면 한 달 새 정리한 자연풀밭의 면적이 무려 2배로 늘어난 것이다.


북한이 세포등판 조성 사업을 서두르는 이유는 정권 수립 65주년(9·9)과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을 맞아 김정은의 치적으로 내세우기 위함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올해 신년사에서 “당의 부름을 받들고 세포등판개간전투장으로 용약 달려간 인민군 군인들과 돌격대원들은 올해전투에서 새로운 기적과 영웅적 위훈을 창조하여 당의 대자연개조구상을 앞당겨 실현할 수 있는 확고한 전망을 열어놓아야 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올해 2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 정전협정 체결 60주년 및 정권 수립 65주년을 맞아 “세포등판 개간전투를 다그쳐 풀판(풀밭) 조성을 끝내야 한다”고 결정했다.


집권 2년차인 김정은은 직접 지시해 성과를 낸 것이 아직 없어 이번 세포등판 사업 성공여부가 중요한 상황이다.


집권 첫해 희천발전소를 완공하고 평양시에 창전거리와 민속공원 등을 건설했지만 이는 김정일 시대에 시작한 일이다.


이 때문에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 등 지도부가 잇달아 건설현장을 찾고 있고, 세포등판 완공을 위한 군민대회를 지속적으로 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