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남측 먼저 북측 영해에 포사격” 책임전가

북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는 23일 “우리측 영해에 쏘아댄 괴뢰들의 포탄은 무려 수십발에 달한다”며 해안포 발사의 책임을 남측으로 돌렸다.


최고사령부는 사건 발생 4시간30분만인 오후 7시께 ‘우리 군대는 빈말을 하지 않는다’는 보도를 통해 “남조선괴뢰들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끝끝내 11월 23일 13시부터 조선서해 연평도 일대의 우리측 영해에 포사격을 가하는 무모한 군사적 도발을 감행하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고사령부는 이어 “우리 조국의 신성한 령해를 지켜서있는 우리 혁명무력은 괴뢰들의 군사적 도발에 즉시적이고 강력한 물리적 타격으로 대응하는 단호한 군사적 조치를 취하였다”고 밝혀 연평도 발포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합참 관계자는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호국훈련 일환으로 진행된 우리 군의 포사격은 우리측 지역에서 이뤄졌다”면서 “우리 군은 호국훈련 일환으로 백령도와 연평도 사이에서 포사격 훈련을 했으나 백령도 서쪽 및 연평도 남쪽 우리측 지역으로 사격을 했다”고 말했다.


최고사령부는 또 “도발자들의 불질을 무자비한 불벼락으로 다스리는 것은 우리 군대의 전통적인 대응방식”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혁명무력은 남조선괴뢰들이 감히 우리 조국의 영해를 0.001mm라도 침범한다면 주저하지 않고 무자비한 군사적 대응타격을 계속 가하게 될 것”이라고 엄포했다.


이어 “남조선괴뢰들은 빈말을 하지 않는다는 우리 혁명무력의 엄숙한 경고를 똑똑히 새겨들어야 한다”며 “조선 서해에는 오직 우리가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만이 존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측은 오전 8시20분 우리측에 “남측이 북측 영해로 포사격을 하면 좌시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전통문을 발송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