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김정은 참관하에 ‘南상륙훈련’ 진행

북한군이 우리나라를 겨냥한 상륙 및 반상륙 방어훈련을 실시했으며, 김정은은 이를 참관했다. 최근 종료한 키리졸브 한미훈련에 북한 상륙훈련이 포함된 데 대한 반발 차원으로 해석된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해군 동해함대 수상함선과 저격병, 항공과 반항공군(우리의 공군) 2항공사단 추격기, 제7군단 포병구분대, 재108기계회보병사단 등이 참가한 상륙, 반상륙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상륙구역에 설비된 차단물 폭파, 고속삼정의 상륙 후 타격, 해안 차단물 제거와 해체 작업, 상륙 근거지 확보 등 상륙 훈련과 해안으로 상륙하는 적들을 타격하는 반상륙 훈련으로 진행됐다.

통신은 이번 훈련에 대해 “미제침락쟈들과 박근혜괴뢰역적패당들에게 무자비한 죽음을 안길 것”이라고 밝혀, 훈련 대상이 우리나라임을 시사했다.

통신은 “훈련은 실용적인 상륙 및 반상륙방어연습을 통하여 남반부작전지대에서 활동하게 될 적후전선부대들과 기계화보병부대들의 신속한 남반부 작전수역에로의 해상기동과 기습적인 상륙작전전투조직 및 지휘의 현실성을 검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정은이 북한 해안으로 달려드는 적 상륙집단들을 모조리 수장해버리자면 당에서 제시한 해안 방어 전법 사상의 요구대로 부대를 계속 훈련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김정은이 “상륙 및 반상륙방어연습이 성과적으로 진행된데 대하여 대만족을 표시하시고 조성된 정세의 요구에 맞게 인민군대의 싸움준비를 더욱 빈틈없이 갖출 과업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한편 통신은 훈련장에는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조경철 보위국장 등 북한군의 고위 인사들이 모두 참관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