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軍, 교란용 전차·전투기·잠수함 모형 배치”

북한이 타격목표를 교란시키기 위해 최근 전차와 전투기 모형을 정교하게 제작해 전후방 군부대에 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3일 “최근 북한군이 한·미군의 정찰을 기만하고 전쟁 발발 시 오폭을 유도하려는 목적에서 전차와 전투기 등 군사장비 모형을 대량으로 제작하여 전후방 군사기지에 배치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북한군은 지난해 12월 23일 우리 군의 군단급 실사격 훈련 당시에도 모의포를 서해안 일부에 전진 배치한 것으로 군당국은 파악했었다.


이 소식통은 “기존의 모의 전투기가 목재로만 제작하여 기지 내 위치가 고정되어 있고 형태도 조잡하여 식별이 비교적 용이하였으나, 신형 모의 전투기는 금속으로 제작하고 타이어까지 장착하여 외양이 실제 전투기와 유사하고 이동이 보다 용이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탱크와 방사포 등 지상군 장비 모형은 목재로, 잠수함 모형을 공기주입식 튜브로 제작해 해당 부대에 대량으로 배치했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에 대해 북한군 간부들은 ‘무모한 짓’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고, 김정은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직에 선출된 이후 군 실정이 감안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극심한 전력난에도 불구, 민수용으로 사용해야 될 전력과 자재까지 모형 군사장비 생산에 전용함에 따라, 생필품과 산업자재 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을 뿐 아니라, 특히 공군기지 인근 주택가의 전력난이 가중됨으로써 주민들의 불만이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에 대한 군부내 반응에 대해서도 “대다수의 북한군 간부들은 별효과도 없는 모형장비를 대량 생산, 배치하는 무모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은 김정은이 당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선출 이후 군의 실정을 모른 채 무리한 지시를 일삼기 때문이라는 반응”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일 한나라당과 당정협의 자리에서 “북한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응한다는 명분으로 전군 경계태세 강화령을 내렸다”며 “지난해 12월 초 시작한 동계훈련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지하갱도는 아직 완공 단계는 아니지만, 신형 전차 ‘폭풍’과 상어급 잠수함, 신형 어뢰정 등 신형무기를 전진 배치하고 전력증강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