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內 탈북자가족, 逆으로 남한가족에 생계비 송금

북한에 있는 탈북자 가족 중 일부가 역(逆)으로 남한에 정착한 가족에게 돈을 송금해주는 매우 이례적인 일이 발생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얼마 전 시장에서 전자제품을 파는 자매들이 남한으로 간 막내 동생이 생계가 어렵다는 말을 듣고 돈을 송금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이 자매들은 시장에서 장사로 돈도 많이 벌어 형편이 넉넉한 편이었다. 하지만 막내 동생이 중국과 밀무역을 하다가 보위부에 적발돼 처벌을 우려해 2012년 홀로 탈북했다.

남한에 입국한 막내 동생은 생활에 어려움을 겪자 북한에 있는 언니들에게 송금을 요청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에 남아 있던 언니들은 남한에 있는 동생에게 3개월에 한 번 정도씩 1만 위안(元)을 송금했다. 

송금은 남한에 있는 탈북자들이 북한 가족들에 보내는 방식의 역으로 진행된다. 북한에 있는 탈북 가족들은 북한 중개인→중국 중개인→한국 중개인 3단계를 거쳐 남한에 있는 가족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탈북자들이 북한에 있는 가족들에게 송금할 때와 동일하게 중개인들은 해당 금액에서 10%의 수수료를 떼고 건넨다. 북한 탈북자 가족이 1만 위안을 보내면 북·중·한의 3단계를 거쳐 수수료 30%를 제하면 남한에 있는 가족은 7000위안 정도를 받는 것이다.

이 같은 소문이 나오면서 시장에서 장사하던 탈북 가족들도 남한에 있는 가족들에게 송금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그는 “한국이 좋다는데 그 정도밖에 안 되는가”라며 “돈 있는 상인들 속에서 자기형제 중에 탈북자가 있다면 경제적으로 지원해줘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고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때문에 남한에 대한 이미지가 안 좋게 변할 수도 있다고 소식통은 지적했다. 그는 “지금이야 한두 가족의 얘기지만, 당국이 의도적으로 퍼트린 것도 아니고 주민들 속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얘기”라며 “이 같은 일이 또 발생한다면 남한에 대한 동경이나 환상을 더 이상 주민들이 갖지 않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같은 소문을 접한 북한에 남아있는 탈북자 가족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소식통은 “탈북자 가족 중 대다수 사람들은 남한에 대한 관점도 좋고 형제들 덕분에 장사 밑천도 가지고 생활하기도 괜찮아졌다”고 말하는 반면, “얼마나 살기 힘들었으면 여기(북한) 가족에게 손을 벌리나. 그럴 바에야 힘들게 가서 무엇하겠는가”라는 반응을 보인다고 소개했다.

한편 북한은 김정은 체제 들어 탈북자들을 ‘민족반역자’라며 그들의 가족들까지 추방한 바 있다. 그러다 최근 들어 인민반 모임에서 “원수님(김정은)은 탈북자들이 ‘민족반역자’가 아니며 그들은 남조선의 속임수에 넘어가 어쩔 수 없이 조국을 배반하게 되었으니 가족들은 걱정하지 말고 원수님만 믿고 돌아오라”고 회유책을 쓰고 있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당국의 이 같은 방침 때문에 탈북자 가족들이 얼마 동안은 안정을 찾기도 했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이러한 분위기는 사라지고 오히려 탈북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연선의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