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ㆍ중국은 부시의 6대 정보 목표”

북한은 중국, 이라크, 이란, 테러, 대량살상무기 등과 함께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6대 정보 목표(intelligence targets)로 분류돼 있다고 미국가정보국(DNI)관리들이 밝혔다.

14일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이라크전의 정보 실책을 계기로 지난해 신설된 국가정보국은 백악관 등 정보 수요자들의 요구에 맞춰 ’국가우선정보체계표’(NIPF)를 설정했으며 여기에 부시 대통령이 서명한 약 30여 가지 정보 목표를 3단계로 분류했다는 것.

이들 관리는 최상위급에 북한 등 6대 정보 목표가 속해있다고 전했다.

DNI의 ’고객 평가’ 책임자인 로널드 버기스 2세 소장은 대통령이 그같은 정보 목표에 서명하기는 부시 대통령이 처음이라고 밝혔으나, 다른 전현직 정보 관리들은 빌 클린턴이나, 조지 H.W. 부시 대통령 때에도 비슷한 우선 정보임무 리스트를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DNI 관리들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 발표의 진위 여부를 평가중이며, 이란이 핵무기를 능력을 갖추려면 수년이 더 필요하다고 말하고 과거 이란은 우라늄 농축용 원심분리기를 다수 갖고 있다고 주장했었으나 가공의 ’포템킨 마을’(Potemkin villiange)로 드러났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