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파공작원 대부 김동석 누구인가

‘전쟁영웅‘ 김동석(82) 예비역 대령은 철저하게 비밀을 요구하는 첩보부대 특성상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인물이다.

오히려 회고록이 소개되는 과정에서 중견가수 진미령(본명 김미령)의 아버지라는 사실이 더 크게 부각될 정도로 지금까지 김씨는 한국전쟁과 북파공작활동에 얽힌 비밀들에 대해 입을 굳게 다물어 왔다.

김씨에 대한 평가는 미국 정부가 정전협정(1953.7.27) 체결 50주년을 앞두고 1998년부터 2003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한국전쟁 기념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미국 정부는 김씨를 맥아더. 리지웨이 유엔군 총사령관 및 백선엽 육군 대장과 함께 김씨를 한국전쟁 4대영웅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 주둔 중인 미 제2보병사단은 2002년 5월7일 경기도 의정부시 소재 캠프 레드 클라우드 내 사단 전쟁박물관에 ’김동석 영웅실’을 만들고 김씨에게 ‘전쟁영웅‘ 칭호를 부여했다.

육사 8기 출신인 김씨는 제17연대 11중대장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해 박성철이 지휘한 북한군 15사단을 전멸시켜 부대 전장병 1계급 특진의 영예를 안았다.

김씨는 1950년 9월 육군본부 정보참모부 소속 미군 연락장교로 발령받아 첩보세계에 입문해 인천상륙작전과 서울탈환작전에서 결정적 첩보를 수집하는 전과를 올렸다.

김씨는 최초로 서울에 진주한 북한군 105전차사단 1대대장 김 영 소좌가 포로로 잡히자 끈질긴 설득작업을 벌인 끝에 평양입성작전에 필요한 결정적인 정보를 수집해내기도 했다.

그는 육군첩보부대 1사단 지구대장을 거쳐 1952년부터 1961년 5.16쿠데다가 발생할 때까지 동해안 첩보업무를 담당한 제36지구대를 이끌었다.

그는 1954년 2월 강원도 통천 부근 원산만에서 인민군 사단장 이영희를 생포 납치했고 휴전 이후에도 동해안 일대에서 북파공작업무를 진두지휘했다.

1961년 육군대령으로 예편,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온 김씨는 삼척시장과 강릉시장, 속초시장, 목포시장, 수원시장, 함경북도지사 등 행정가로서 수완을 발휘하기도 했다.

김씨는 1923년 8월 함경북도 명천 칠보산 기슭에서 태어났다. 중국 국민당 애국의용대 부대장과 백범 김구선생 경호원 등을 역임했고, 대한유도회 부회장(유도8단) 과 한미친선골프회 회장 등을 지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