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모래가격 60% 인상 관련 업계 `비상’

북측 모래 생산회사와 판매사가 오는 3월 1일부터 남측 바닷모래 채취업체로부터 받는 점.사용료를 60% 가량 인상하겠다고 통보, 모래채취 및 레미콘업계 등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한국골재협회 인천지회와 업체들에 따르면 북측 모래 생산회사인 `조선신진경제연합체’와 판매사인 `개선무역총회사’는 `오는 3월 1일부터 북한산 모래 점.사용료 결제 화폐를 달러에서 유로화로 변경하고 가격도 1㎥당 1.6달러(한화 1천500원)에서 2유로(한화 2천400원)로 인상하겠다’고 최근 남측 무역상들에게 통보해 왔다.

북측의 대폭 인상 배경은 정확히 알려지고 않고 있지만 북측이 대.내외적인 모래수급 사정을 면밀히 검토한 뒤 나온 조치로 보인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중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건설경기가 활황국면으로 접어들자 곧 자국산 모래의 수출을 전면 금지할 방침이고 국내 역시 옹진군, 태안군 등 최대 모래 산지의 지자체들이 환경보호를 위해 모래 채취를 몇 년째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북측이 모래 가격을 인상해도 남측은 다른 선택의 여지가 별로 없다는 것이다.

북한산 전체 모래 반입량의 94%를 처리하고 있는 인천지역 모래채취업계는 유류비 인상 등으로 지난해 업체별로 수십억원의 적자를 내고 있는 상황에서 점.사용료의 인상은 재정난을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북한산 모래 반입량이 전국적으로 960만㎥(1천516만t)인 점을 감안하면 1㎥당 점.사용료가 900원 인상될 경우 90억원에 가까운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영세업체가 대부분인 모래 채취업계로서는 감당하기 어려운 인상 조치라는 것이다.

인천의 한 모래채취업체 관계자는 “모래채취선이 인천에서 황해도 해주까지 왕복운항하려면 2∼3일씩 걸려 운송비 부담이 큰 실정인데 갑작스런 인상 조치에 난감할 따름”이라며 “인천 모래부두에 설치된 하역시설, 모래세척시설 등 고정 투자비용 때문에 사업을 당장 접을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북측의 모래 점.사용료 인상은 수도권 건설현장의 모래 수급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북측 모래는 육상 운송비 부담 때문에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건설현장에서 거의 전량 사용되고 있으며 수도권 바닷모래 공급량의 60% 이상을 북측 모래가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비중이 크다.

건설교통부의 올해 골재수급계획을 보면 수도권 바닷모래 공급 예상량이 1천200만㎥, 북측 모래 공급 허가량이 800만㎥로 올해 역시 북측 모래가 수도권 건설현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모래채취업계가 판매단가를 불가피하게 인상한다면 건설경기가 침체돼 있는 상황에서 재정난을 겪고 있는 수도권 레미콘업계 역시 적자폭 축소를 위해 인상분을 건설업계에 떠넘길 것이고 이는 곧 수급문제와 함께 건설현장, 분양가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련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골재협회 인천지회 관계자는 “현재 15개 업체 가량이 북측 모래를 채취하고 있는데 점.사용료 인상으로 사업을 포기하는 업체가 잇따를 경우 모래 수급에도 큰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며 “수도권 건설경기 침체로 레미콘업계 역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모래 판매단가를 당장 올리기도 어려운 실정으로 별다른 대안이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