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노동자 사랑받던 초코파이 왜 논란 거리?

개성공단에서 대표간식으로 사랑 받아온 초코파이가 최근에 오히려 논란 거리가 되고 있다.


북한이 최근 초코파이 대신 현금을 달라고 요구한 데 이어 입주 기업별로 하루에 지급되는 초코파이 개수가 달라 북한 노동자들 사이에서도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 관계자들에 따르면 입주기업 모임인 ‘개성공단 기업책임자회의’는 지난 10일 운영위원회를 열고 초코파이 지급량이 업체별로 달라 경영활동에 애로가 조성되고 있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입주기업들은 개성공단관리위 관계자에게 조정 대책 마련을 건의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입주기업 대표자들에 따르면 북측 근로자들에게 하루에 지급하는 초코파이가 서 너 개부터 많게는 열 개에 달하는 곳도 있다. 달리 기준이 없기 때문에 업체별로 판단해왔기 때문인데 초코파이를 덜 받는 기업에서 일하는 북측 노동자들은 일종의 차별로 느낄 수 있는 상황이다.


입주기업들은 초코파이 대신 현금을 달라고 요구하는 북한 당국에 대해서도 관리위원회가 명확한 입장을 정리해줄 것을 요구하고, 북측 근로자의 성과급, 수당 등에 대해서도 권고 금액을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간식, 성과급의 지급에 상한선이 없다 보니 일부 업체는 경영상태가 좋지 않음에도 다른 업체의 수준을 따라가느라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