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 개성공단 근로자 잔업·특근 거부?

▲ 개성공단 근로자의 모습 ⓒ데일리NK

북측이 개성공단 근로자 임금의 15% 인상 요구 관철시한으로 제시한 1일이 되자 입주기업들이 사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측은 지난달 남측 기업이 임금을 15% 인상하지 않을 경우 이달 1일부터 잔업과 특근을 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북측이 이 같은 방침을 실행에 옮길 경우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생산에 큰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북측은 1일 오후까지 특별한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다.

남북이 합의한 개성공단 노동규정은 임금 인상 폭을 연 5%로 제한하고 있다. 북한의 요구대로 임금을 인상할 경우 기본급은 57.5달러에서 약 66달러로 상승하고, 잔업(4시간X26일)과 특근(월 4회)시 월 118달러에 육박하게 된다.

입주기업들은 양측의 입장을 절충할 수 있는 가이드 라인을 마련해 북측과 협의에 나서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경협 시민단체인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지나친 임금인상은 입주기업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주기 때문에 생산 물동량 조절이 불가피 하고 신규기업들은 사업을 보류하거나 포기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남북포럼에 의하면 개성공단 근로자의 생산성은 중국이나 동남아 공장 보다 낮은 우리의 50% 수준에 머물고 있다고 한다. 생산성이 낮은 조건에서 임금이 과다하게 인상될 경우 채산성이 악화된다는 주장이다.

한편 북측은 임금인상과 동시에 공단에 탁아소를 설치해줄 것을 요구해와 개성공단기업협의회(회장 김기문·중소기업중앙회장)는 지난달 26일 임시총회를 열어 탁아소 설치 대신 8개월의 무급 육아휴직제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