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에 타미플루 분배결과 요구…육로 수송 고려”

정부는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를 북한에 지원하면서 북측에 사후 분배결과 보고서를 요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4일 “대북 지원의 목적과 품목에 맞춰 적정 수준의 분배투명성을 확보한다는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신종플루 치료제 제공과 관련한 향후 남북간 실무 협의 과정에서 북측에 분배결과에 대한 사후 보고서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배결과 보고서 요구는 북한에 요구하는 가장 낮은 수준의 모니터링이다. 그러나 대북지원과 관련해 모니터링에 대한 우리 측의 관심이 높고 향후에도 이러한 절차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한편 북한은 우리 정부의 신종플루 치료제 50만 명분 지원 방침을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오늘 아침 연락관 교신을 통해 우리측 지원 물량에 이견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구체적인 지원절차에 대해서는 앞으로 더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미 지난 11일 신종플루 치료제 지원과 관련된 110억원대의 남북협력기금 조달을 위해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서면회의에 들어간 상황이다.


정부는 빠른 지원을 위해 이러한 절차를 신속히 밟고 지원경로도 육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