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대표가 밝힌 현충원 참배 배경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민족대축전에 참가한 북측 당국 및 민간 대표단 단장이 15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국립현충원 참배 배경과 의의를 설명했다.

김기남 북측 당국 대표단장은 “현충원에는 일제에 반대해 싸운 애국자들이 많다”면서 “광복절을 맞아 왔는데 그런 애국열사의 영령을 찾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서 갔다”고 밝혔다.

김 단장은 이어 “정말 어제와 오늘 흥분과 감격으로 가슴이 설레인다”면서 “서울시민과 남조선 인민 모두가 한결같이 우리민족끼리 이념에 따라 통일을 지향하고 있는 것을 보고 가슴 깊이 (많은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불원간에 통일이 이뤄질 것만 같다”고 덧붙였다.

안경호 북측 민간 대표단장은 국립현충원 참배 배경을 묻는 질문에 “남측의 모든 당사자, 통일 관계자, 인민들에게 이 말을 하고 싶다”면서 “이 한 가지 사실(현충원 참배)을 놓고도 북에 대한 오해(부정적인 인식)가 있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깨끗이 과거를 씻자”고 힘주어 말했다.

안 단장은 “현충원 방문이 겹치면서 민족화해와 단합을 위한 새로운 전환적 계기를 열어놨다”면서 “이번 8.15축전은 6.15공동행사 준비위원회가 평양에 이어 서울에서 2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성자립 김일성대 총장도 이날 인터뷰에서 “그 곳에 조국과 민족을 위해 투쟁한 항일애국열사의 얼이 깃들어 있기 때문”이라며 “많은 항일운동인사가 그 곳에 (묻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국립현충원 참배 배경을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