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과 평양관광 공감대 이뤄져”

현대아산 윤만준 사장은 18일 “북측과 평양관광에 대한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윤 사장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 등과 함께 이날 종로구 적선동 현대상선 빌딩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백두산 관광시 평양까지 일정에 포함하면 한층 인기가 높을 것이라고 북측사람들도 생각하고 있다”면서 “평양에서 숙박하고 묘향산도 둘러보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따라서 이르면 내달 말 시범관광이 진행되는 백두산 관광시 평양관광까지 포함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현대측은 관광 시행을 위한 현지 답사 계획도 내놓았는데 ▲백두산은 다음주 또는 8월20일께 ▲개성은 오는 25일 ▲내금강은 8월말이나 9월께 실시될 계획이다.

현대측은 답사를 거쳐 백두산은 이르면 8월말, 개성은 8월15일에 각각 시범관광을 실시하고 내금강 관광을 위한 검토 작업에도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측은 백두산관광을 위한 인프라 건설에 정부 지원도 촉구했다.

현정은 회장은 “삼지연공항에 대한 답사가 이뤄져야 하겠지만 개보수가 필요하다면 정부가 해줘야 한다”면서 “전력문제도 고민인데 정부가 신경써주면 좋겠고 평양 직항도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윤규 부회장은 “현재 대기업으로 분류돼 사용할 수 없는 남북협력기금도 이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거들었다.

이에대해 정부는 “계획이 들어오면 검토할 사안”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는데 만약 지원이 이뤄지면 정치권을 중심으로 특혜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일정과 규모, 관광경비 등에 대해 현 회장은 “앞으로 북측과 협의해야 할 사항으로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이번 면담에서 백두산.개성.내금강 관광 이외의 사안에 대해서는 진전된 사항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2000년 북측과 약속한 7대사업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건의를 하는 수준이었으며 평양에 개설할 사무실에서 관광사업을 비롯한 7대사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 회장은 김정일 위원장의 첫인상에 대해 “식사 장소에서 뜻밖에 건물 밖까지 마중을 나와 놀랬다”며 “소탈하고 자상하다는 느낌을 받았으며 해바라기씨로 볶으면 맛있다는 등 음식에 대해 일일이 설명해 음식에 조예가 상당한 것같았다”고 말했다.

현 회장은 최근 북측의 적극적 대외 관계개선 행보에 대해서는 “정치 얘기에 대해서는 거의 하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미국 입장을 이해한다’고는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8월15일에 남북축구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하자는 우리 정부측 제안에 대해 김 위원장이 ‘8월17일에 바레인에서 축구 경기가 있지만 서울에 들렀다 가라고 하겠다’고 적극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현 회장은 말했다.

장녀인 정지이 현대상선 과장을 대동한 데 대해서는 “원래는 데리고 가지 않으려고 했는데 북측에서 같이 왔으면 좋겠다고 해서 비서 겸으로 같이 갔다”고 현 회장은 설명했다.

한편 현대측은 8월15일에 개성에서 남북이 함께하는 개성민족음악축제(MBC주관), 8월중에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조용필 공연(SBS주관)을 각각 개최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