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쪽 아가야, 우린 개성인삼 필요없다”

재정경제부가 이동통신사 영상통화 광고를 패러디해 만든 남북경협 UCC(손수제작물)가 인터넷에서 큰 인기를 얻으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 정부에 따르면 재경부는 이달 초에 열린 제1차 남북경협공동위원회를 기념해 KTF의 ‘쇼'(Show) 광고를 패러디한 ‘남남북녀’와 SKT의 ‘영상통화 완전정복’ 광고를 패러디한 ‘혁명적 미인’ 등 2종류의 UCC를 제작, 배포했다.

이 중 ‘남남북녀’ 편은 포털사이트 다음(Daum)에서만 2만5천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한 때 패러디부분 인기동영상 1위를 기록했고, ‘혁명적 미인’ 편 역시 1천200건의 댓글이 달리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남남북녀’편은 ‘쇼'(Show) 광고에서 시골 부모님이 서울 아들에게 고장난 세탁기를 전화로 보여주며 “우린 세탁기 필요없다”고 말하는 코믹한 장면을 패러디해 개성공단의 여자친구와 서울의 남자친구가 영상통화를 하는 중 남자의 부모가 끼어들며 “북쪽 아가야, 우린 개성인삼 필요없다”고 외치는 내용이다.

‘혁명적 미인’편은 서울에서 개성공단으로 파견 나간 남자친구와 서울의 여자친구가 영상통화를 하는 상황을 설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