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6자회담 재개 전제조건 논의한 듯

북한 김계관 외무성 부상의 중국 방문 첫 날인 9일 북.중 양국이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베이징 외교가에 따르면 북한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부상과 차석대표인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 일행은 9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후 댜오위타이(釣魚臺)로 이동해 중국측 6자회담 대표단과 회담했다.


양측은 회담에서 북한이 주장해온 대북제재 해제와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6자회담 재개의 전제조건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특히 중국이 대북제재 조치인 1874호 결의를 채택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상임이사국(P5) 지위에 있는 만큼 이 조치의 해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정전협정을 북-중-미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게 선결되어야 한다며 중국의 협조를 구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한국.미국.일본 등의 6자회담 참가국들의 관련 입장을 전하고 북측이 이전보다 진전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소식통은 “일단 전제조건에 대한 협의가 있었을 것”이라며 “북.중 양측이 어떻게 전제조건을 조율해 나가느냐가 관건으로, 여기에서 어느 정도 진전이 이뤄지면 회담 재개 시기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중 양측은 김 부상 방중 이틀째인 10일에도 댜오위타이에서 회담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측에서는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전 외교부 부부장이 김 부상의 카운터 파트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우 전 부부장이 탄 차량이 댜오위타이로 들어가는 게 취재진에 확인됐다.


우 전 부부장은 최근 중국 외교부 인사 개편에서 부부장에서 물러나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으로 자리를 옮겼으나 5년 이상 수석대표를 맡아온 그의 ‘경륜’을 감안해 6자회담 수석대표 직을 유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 부상 일행의 방중 일정과 관련, 고려항공이 화.목.토요일 평양-베이징 노선을 정기운항하는 점으로 미뤄 11일 또는 13일 귀국이 점쳐지고 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김 부상을 필두로 한 북한측 6자회담 대표단과 협의를 마친 뒤 입장을 정리해 한국.미국.일본.러시아 등 회담 참가국들과 조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