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합작생산 자전거 수출 모색

북한과 중국이 합작 생산한 자전거가 남한 등으로 수출될 전망이다.

3일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중국 4대 자전거 생산업체의 하나인 톈진(天津) 소재 자전거 생산업체와 북한측이 지난 5월 평양에 공동 설립한 ‘평진자전거합영회사’가 이달 중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 업체는 연간 30만대의 생산 능력을 갖췄으며 생산 자전거의 70%를 남한 등 해외로 수출할 예정이라고 합영 프로젝트의 고문과 기획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북경화려경제문화교류유한공사(북경화려)측이 전했다.

이 합영회사는 북측이 토지와 건물을 제공하고 중국측이 생산설비와 장비, 기술을 투자했으며 지분은 49대 51이다.

당초 이 회사는 북한 노동당 창건 60주년에 맞춰 10월10일에 개업식을 가질 예정이었으나 생산 준비가 완료돼 시기를 앞당겨 문을 열게 됐다.

북경화려 관계자는 “평진자전거가 품질면에서 중국산에 뒤지지 않고 한국업체가 수입시 (북한산이라서) 영세율을 적용받을 수 있기 때문에 중국에서 수입(관세 8%)하는 것보다 유리하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에서 주문자상표부착(OEM) 방식으로 생산을 하고 있는 한국 자전거 업체들이 수입선을 북한산으로 바꾸길 원하는 경우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