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접경지 세관 폐쇄..中,단둥역 경비 강화”

중국과 북한의 접경지대에 있는 세관이 지난 5일부터 특별한 허가가 없는 한 통과가 불가능해지는 등 사실상 폐쇄됐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또 북중 연결 철도의 단둥(丹東)역에는 경찰관 수가 대폭 증원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을 위한 준비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단둥시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2000년부터 4차례 중국을 방문했으며 마지막 방문이 2006년 1월이어서 시기적으로도 “곧 방중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세관 폐쇄와 단둥역 경비 강화 때문에 5일에는 김 위원장의 방중이 곧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고조됐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김 위원장의 방중이 이뤄질 땐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중요한 초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