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접경지역에 ‘항김유격대’ 조직해야”

북-중 접경지역에 김정일 체제에 저항하는 반군세력을 조직해 북한 체제 변화를 주도해야한다는 주장이 29일 제기됐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김봉섭 기자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이날 (사)북한전략센터가 주최한 ‘카다피 정권 붕괴 이후 북한 정세 변화와 전망’이라는 학술세미나에서 “(반군에 참가할)인적 자원은 풍부하다고 판단한다. (북중 접경지역에) 재중 탈북자가 상당수 분포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일명 ‘항김(抗金)유격대’를 조직하자는 주장이다.


안 소장은 “물론 중국 당국의 제재가 있어 국제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 중국은 북-중 국경의 긴장을 원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며 이 지역의 산업인프라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한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이 산업 인프라를 북한 해방을 위한 인프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항김유격대’에 충분한 보상을 보장한다면 이 게릴라전에 참가하고자 하는 청년들이 줄을 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토론자로 나선 정은미 서울대학교 통일평화연구소 연구교수는 안 소장의 ‘항김유격대’ 조직 주장에 대해 “이 같은 주장이 공상이 아닌 현실 가능한 일이 되기 위해서는 혁명의 조직화와 혁명 이후 체제에 대한 구체적인 상(像)이 제시돼야한다”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항김유격대’는 누가 지휘하고, 그 지도부는 누가 통제하는지에 대해 먼저 제시해야 한다. 또한 ‘항김유격대’가 혁명에 성공해 김정일 정권을 축출한다면 유격대의 지도부가 북한 과도 정부의 지도부가 되는지에 대한 논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