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우호의 해’ 18일 베이징서 개막식

북한과 중국이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오는 18일 베이징에서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을 거행한다.

김영일 북한 총리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등 양국 지도부는 이날 밤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북중 우호의 해 개막을 공식 선언한다.

북한과 중국은 10월6일 수교 60주년 기념일을 맞아 올해를 북중 우호의 해로 지정하고 정치.경제.문화 등 분야별로 60여건의 행사를 벌인다.
외교 소식통들은 “개막식에서는 북한 만경대학생소년궁전예술단과 중국 인민해방군예술단 등 양국 예술단들이 축하 공연을 펼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김영일 총리는 원자바오 총리의 초청으로 장관급 각료들을 포함한 대규모 대표단을 이끌고 17일부터 21일까지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

김 총리 등 북한 대표단은 17일 북한 고려항공 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할 예정이며 인민대회당에서 원 총리 주최로 열리는 환영만찬에 참석한다.

김 총리는 또 18일 오전 원 총리와 회담을 갖고 19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우방궈(吳邦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등을 예방한다.

외교 소식통들은 “양국 총리들은 이번 총리회담에서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문제나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그러나 북한이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는 강성대국 건설을 위한 경제협력 문제”라면서 “특히 중국의 경제지원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양국간 무역을 늘리고 중국의 대북 투자를 촉진하며 중국인들의 북한 관광을 장려하는 내용의 합의문 등에도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북한 대표단에는 경제부처 장관들이 포함돼 있다”면서 “김 총리 일행은 베이징 인근의 공단과 농업시설을 집중 시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자바오 총리도 오는 10월 이후 평양에서 열리는 북중 우호의 해 폐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북한을 답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