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 베이징서 거행

북한과 중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이 18일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양국 최고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김영일 북한 총리를 비롯한 북한 대표단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 등 중국 지도부는 이날 밤 8시(현지시각) 베이징 국가대극원에서 북중 우호의 해 개막을 공식 선언했다.

김 총리는 개막사에서 “조선과 중국의 우의는 양국 인민 공동의 소중한 재산”이라면서 “조선 당과 정부는 조중 우의를 중시하며 조중 전통 우의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원 총리도 “중국과 조선은 산과 강이 맞닿은 이웃 국가”라면서 “조선은 신중국 건국 이후 가장 먼저 수교한 나라 중의 하나며 양국 인민들의 우의가 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양국은 수교 60주년 동안 각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했으며 경제와 사회 분야 발전은 물론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적극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 행사는 북한 문화성과 중국 문화부가 공동으로 개최한 것으로 양국 정부의 초청을 받은 2천여명의 귀빈들이 양국 예술단의 공연을 함께 관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