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대표단 회담 평양서 열려

북한 노동당 대표단과 중국 공산당 방문단의 회담이 2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회담에는 북한측에서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 등이, 중국측에선 리젠궈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왕자루이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이 참석했다.


통신은 “(회담에서) 중국공산당 제18차대회 진행정형이 통보 되였으며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를 더욱 강화발전 시킬 데 대하여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의견이 교환 되였다”고 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