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지역 감시장치 거리 좁히기로 정보 유출 더 옥죈다

북중 국경지대 근처 북한 위장 감시 초소.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내부 정보의 유출을 막기 위한 손전화(휴대전화) 단속의 일환으로 북한 당국이 감시 장비와 전파 방해 장치를 더욱 촘촘하게 세우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22일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혜산시를 비롯한 주변의 국경지대들에서 내부 통제를 위해 (전파 방해장치) 거리 좁히기를 하는 방식으로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최근 들어서도 내부 정보 외부 유출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보안기관에 전파가 새는 길목을 기술적으로 장악해 통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곳 보안원들을 통해 파악해보면 국경 연선을 따라 거리 좁히기를 하는 방식으로 빠져나갈 틈막이들을 거의 다 막고 있다”면서 “우선 주민들의 도강(渡江)에 빈틈을 보인 지역들은 최근까지 감시 장치의 거리를 좁혀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북한 당국이 대북 제재로 경제난이 가중되는 가운데에도 내부 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경비 지출은 아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감시 장치 확충은 민감한 정보의 유출과 거리가 있는 밀수업자와 주민들의 생활까지 위축시키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보안기관과 유착돼 활동하지만 감시카메라 등에 찍혀 자료가 남게 되면 뒤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심리적 압박감을 느낀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밀수꾼들은 보위부, 보안서, 경비대를 비롯한 법기관들을 거의 다 끼고 활동하지만 감시장치 작동은 막을 길이 없다. 이런 상태로 가면 움직일 틈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그는 “최근에 지방 (인민회의) 대의원 선거(21일)도 있어 중국 전화를 극구 쓰지 않고 있지만, 당국의 감시 장치가 늘어나 앞으로도 중국과 통화하기가 더욱 어려워지는 분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안북도 소식통은 보안기관들이 외국과의 통화가 어려운 지역에 통화가 가능하도록 기지국 장치와 유사한 기기를 설치하고 통화자가 나오면 단속하는 함정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평안북도 지역은 북한 당국이 전파 차단 장치를 대거 설치해 통화 가능지역을 찾기가 힘들 정도다. 그런데 일부 지역에 통화 신호가 잡히자 이곳에서 장시간 통화한 주민들이 감시망에 걸려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소식통의 주장대로 통화를 유도하기 위해 실제 이러한 기지국 장치를 사용했는지, 아니면 전파방해 장치를 일부 제한한 것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