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지대 탈북자, 1990년대 대비 90% 감소

북중 국경지대에 거주하는 탈북자 수가 1990년대에 비해 약 90% 가량 줄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보도했다.


방송은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난민 및 재난 대응 공중 보건 연구소’ 소속 코틀랜드 로빈슨 박사가 헤리룽장성, 랴오닌성, 지린성 등 중국 동북지역 주민 3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이렇게 추정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로빈슨 박사는 중국 동북부 108개 농촌, 도시지역의 거주민을 대상으로 한 표본조사 결과 대기근으로 탈북자 수가 최고조에 달했던 1998년에는 3만 5천 명에서 12만 5천 명 가량의 북한이탈 주민이 이 지역에 살았을 것으로 추정, 중간 수치인 7만 5천 명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이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2002년에는 약 6만 5천명으로 감소했고, 2009년에는 약 1만 명 정도가 있었다는 것이다.


로빈슨 박사는 2002년 이후 거주하는 북한 주민의 감소에 대해 “탈북자들이 중국의 수도 베이징의 외국공관 등에 잠입하고 국제 사회의 관심을 끌기 시작하면서 탈북자 강제북송과 같은 단속이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1998년경 거의 반반이던 남녀성비가 2000년대 들어 여성의 비율이 90% 가량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여성이 절대적으로 부족하고 신체적장애를 비롯한 각종 이유로 결혼을 하지 못한 중국 남성이 탈북 여성을 찾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로빈슨 박사는 “탈북 주민 대부분이 법적 지위가 보장되지 않는 중국에서 숨어 살고 또 일부 주민들은 식량을 구하거나 돈을 벌기 위해 국경을 자주 넘나들기 때문에 이 표본조사는 추정치에 불과하다”고 말하며 “이 조사가 북한 주민의 삶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현재 중국내 탈북자 규모에 대해서는 NGO들 마다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일부 탈북자 단체들이 ‘4만~6만명’ 규모로 추정하고 있지만, ‘1만명’ 미만으로 추정하는 현지 활동가들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