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무역 활성화 논의

북한과 중국의 정부 관계자들이 23일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에서 ’지린성 대 조선(북한) 경제무역 합작좌담회’를 마련하고 국경무역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24일 연변일보에 따르면 이날 북한의 리용남 무역성 부상과 중국 상무부 및 지린성 관계자가 만나 양국의 무역현황을 소개한 뒤 지린성 투먼(圖們), 함경북도 남양 등지에 6개의 국경 자유무역시장을 설립하는 문제를 집중 협의했다.

특히 북한은 이번 좌담회에 리 부상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 12명을 보내 큰 관심을 보였다.

리 부상은 이 자리에서 북.중 변경무역을 활성화하는 문제를 더욱 깊이 이해했다며 “이후 교류와 협조를 강화하면 그 전망이 더욱 밝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상호 무역구 설치 문제에서 양국의 이익에 부합하는 방식을 찾아야 한다”면서 양측이 자주 만나 상호 관심사를 깊이 논의하기를 기대했다.

이어 지린성 대표는 북한이 올해 ’제2회 동북아 국제박람회’에 주최측으로 참가해줄 것을 요청, 리 부상은 이에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리 부상 일행은 옌볜에 머무는 동안 투먼통상구, 훈춘(琿春) 사타자통상구, 권하통상구 등도 둘러봤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