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국경무역, 핵실험 전과 큰 변화 없어”

북한의 지난달 핵실험에 따른 후폭풍으로 북한과 중국간 국경 교역에 상당한 문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 상황에서 바뀐 것은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신의주와 마주하는 중국 단둥(丹東) 르포 기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신문은 중국 무역상들의 말을 인용해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 이후에 단지 부분적으로 통제가 강화됐지만 최근에도 사과나 중고TV세트, 섬유 등을 실은 중국의 트럭들은 예전처럼 압록강 다리를 넘어 북한쪽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북-중 교역에 빠르고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오던 중국측 은행중 적어도 2개만이 유엔 안보리의 제재 직후 국경 교역 업무를 중단하기도 했지만 중국세관원들은 화학제품이나 정교한 기계류를 실은 북한행 컨테이너에 대해 통상적인 검사 업무를 다시 시작했다는 것이다.

부분적으로 규제가 강화됐고 덩달아 일부 밀수업자 등이 몸을 낮추고 있지만 단둥지역의 국경 교역은 핵실험 이전과 별 차이가 없다는 것이 신문의 지적이다.

신문은 또 소규모 수출입을 맡고 있는 중국측 무역업자들의 말을 따 최근 5년간 북-중간 국경 교역물량이 배로 늘면서 10억달러가 넘는 규모로 성장해 왔다며 정치적으로 중요한 석유 등 에너지 자원의 경우 정부간 교역에 따라 주변의 눈에 드러나지 않게 지하관이나 선박을 통해 오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눈에 띄는 부산함에도 불구하고 최근 북한의 현금 부족으로 인해 단둥과 북한을 오가는 물량은 상당히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단둥에서 북한과 이뤄지는 소규모 교역은 주로 물물교환 형식으로 이뤄지는 데 최근 북한행 트럭이 2년전만 하더라도 하루 200대에 이르렀지만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