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교역액 사상최고…북측 적자 확대

작년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북한의 대중(對中) 무역적자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13일 발표한 ‘2006년 북-중 무역동향 및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양국 교역액은 16억9천960만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7.5%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작년 북한의 대중 수출은 4억6천772만달러로 전년 대비 5.8% 감소한 반면 수입은 12억3천189만달러로 13.6% 증가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대중 무역적자는 7억6천417만달러로 전년보다 29.9%나 급증했다.

중국에 대한 북한의 무역수지 적자는 2002년 1억9천645만달러, 2003년 2억3천250만달러, 2004년 2억1천233만달러, 2005년 5억8천821만달러 등으로 대체로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북한의 5대 대중 수출 품목은 무연탄, 철광석, 오징어.조개를 비롯한 연체동물 등 기존의 주종 품목 이외에 여성의류 및 남성의류가 새롭게 추가되면서 1차산품 중심의 수출구조가 경공업 제품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의 5대 대중수출 품목 가운데 공산품이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2004년 1억2천815만달러에 달했던 연체류 수출액은 3천818만달러로 급감했고 2004년 5천725만달러였던 갈치.명태 등 어류는 작년 수출실적이 거의 없어 어획량 격감에 따른 수산물 수출 감소가 두드러졌다.

5대 수입품목 가운데 원유, 돼지고기, 석유.역청유 등 1-3위와 5위 품목인 합섬장섬유사의 직물도 순위에 변함이 없었으나 2005년에는 수입실적이 없었던 필라멘트램프 및 방전램프의 수입이 3천684만달러에 달해 눈길을 끌었다.

작년 원유 수입액은 2억4천690만달러로 전년 대비 24.9% 증가했으나 이는 물량증가보다는 유가 상승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무협은 분석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중국은 북한과의 지리적 인접성, 저가 공산품 공급능력 확대, 정치유대 강화 등의 요인으로 다른 나라에 비해 북한과의 교역에 유리하며 이에 따라 북한의 최대 교역국으로 부동의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의 외환확보가 담보되지 않는다면 북한의 대중 수입이 한계에 직면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