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관계에 최대 타격”

북한의 핵실험은 그렇지 않아도 최근 수년 이래 최저점에 있는 북.중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 등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중국의 저명한 대외정책 및 국제전략 전문가들이 9일 전망했다.

중국의 대외정책 및 국가안전 관련 예측 전문가인 옌쉐퉁(閻學通) 칭화(靑華)대학 국제문제연구소장은 북한의 핵실험으로 북.중 관계가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영자신문 차이나 데일리가 중문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인터뷰에서, 옌 소장은 북한 핵실험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것은 틀림 없이 중.조(북한) 관계일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실험은 중.조 쌍무관계에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옌 소장은 6자회담에서 줄곧 ‘한반도 비핵화’를 주장해온 중국이 북한의 핵실험으로 그 입장을 바꿀지 여부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중국이 북한의 핵보유를 현실로 받아들일 경우 더 많은 새로운 문제에 직면하게 되고 종전의 원칙을 견지하면 북한과 적대관계에 놓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등 서방국가들의 대북 군사조치 가능성에 대해 옌 소장은 “역사적으로 어떤 핵국가가 다른 핵국가에 군사적 공격을 가한 적이 없기 때문에 서방국가들이 군사적으로 북한에 어떤 행동을 취할 가능성은 그다지 크지 않다”고 내다봤다.

국제정치 및 전략전문가인 스인훙(時殷弘)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미국연구센터 주임은 북한 핵실험이 6자회담에 치명적 영향을 미쳐 회담 재개 가능성이 매우 작아졌다면서 미국은 유엔 안보리에 대북 제재를 진행하도록 촉구할 것이 확실해 회담 가능성을 더욱 감소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 주임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지만 한국과 일본이 핵무장을 하는데는 국제적.국내적으로 여러 가지 장애와 곤란이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두 나라의 핵무기 개발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북한이 핵기술을 가졌을 경우 한국과 일본 내에서도 핵무기 생산 여론이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이 최근 수년 이래 가장 냉랭한 상태인 북.중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진단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이상 중국도 이에 상응하는 안전조치를 강화하게 될 것이나 중국의 안전정책은 장기적 전략이므로 단기간 내에 이 사안이 중국의 초점 문제가 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스 주임은 “현재 중국의 관심 문제는 어떻게 외교적으로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느냐 하는 것으로서 예를 들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에 동의하느냐 마느냐는 중국을 대단히 골치 아프게 만드는 문제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