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교역 사상 최대…”태양절 외화확보 절실”

북한의 대(對)중국 무역 의존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의 연이은 대남도발에 따른 남북교역 규모 축소와 북한 당국의 통치비용 확보를 위한 지하자원 수출 확대가 주된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3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교역액은 전년 대비 62.4% 증가한 56억2919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중 북한의 대중국 수출은 107.4% 증가한 24억6419만 달러, 수입은 38.9% 증가한 31억6501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남북 교역액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17억1386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한국의 대북한 반출은 8억19만 달러로 7.8% 감소했고, 대북한 반입은 12.4% 줄어든 9억1366만 달러에 그쳤다.


한국의 대북한 반출·입은 개성공단 입주 120여개 한국 기업의 원부자재 반입이나 생산 완제품 반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무역협회는 북·중 무역 확대는 한국과의 교역중단으로 외화 획득이 힘들어진 북한이 중국에 무연탄, 철광석 등의 광물자원 수출을 확대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정부는 천안함 피격사건 이후 5.24 조치를 통해 남북 인적·물적 교류의 잠정적인 중단을 선언했다. 북한 정권으로서는 중요 외화획득 창구가 닫힌 것이다. 여기에 김일성 100회 생일 준비와 김정은 추대행사 등 정치일정에 따른 물자확보를 위해 무연탄 등의 수출을 늘렸다는 것이다. 


동용승 삼성경제연구소 연구전문위원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올해 4.15 태양절 행사와 관련된 정치적 일정이 늘면서 북한 정권으로선 물자확보가 절실히 필요했을 것”이라며 “이에 무연탄 등의 수출을 늘리고 원유 등의 수입을 늘린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무역협회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의류 봉제 등의 수탁가공에 따른 수출을 확대하고, 원유 등 자체 수요물품의 수입을 크게 늘린 것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실제 북한의 지난해 무연탄, 철광석 등의 수출액은 전년 대비 136.4% 증가한 16억474만 달러에 달했고, 원유·휘발유·석탄 등의 수입액은 62.5% 증가한 7억9313만 달러를 기록했다. 또 중국으로부터의 의류 봉제 수탁 수출을 확대함에 따라 섬유제품 수출이 4억2230만 달러로 34.3% 늘어났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우리 정부가 남북교역을 중단하는 5.24 조치를 취한 이후 남북 교역은 크게 위축된 반면, 외화난 타개를 위한 북한의 대중국 수출확대 노력은 대폭 강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