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평통 “선군정치 신봉자 구속은 반민족적 망동”

북한의 대남정책총괄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1일 남한 당국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민주노동당 학생위원회 정책국장을 구속한 데 대해 “6.15시대의 흐름을 가로막아 보려는 용납못할 반(反)통일적,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 보도(제932호)를 통해 “전부터 선군정치를 연구해온 인사들에 대한 탄압에 광분해 오던 경찰당국은 이번 사건을 ’주체사상 지하조직사건’으로 떠들어대고 있다”면서 “주체사상과 선군정치를 따르고 지지하는 인사들을 반통일 파쇼악법인 보안법을 휘둘러 탄압하고 있는 것은…극악한 반역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또 “남조선(남한) 당국이 운운하는 ’민주’니, ’인권’이니, ’국민의 자유’니 하는 것들이 모두 새빨간 거짓임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며 “주체사상과 선군정치 신봉자들에 대한 부당한 탄압책동과 반공화국 대결소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청년학생조직인 조선학생위원회도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지난 6월28일 남조선의 보안수사대는 제14기 한총련 의장 장송회 학생을 ’보안법’ 위반으로 몰아 구속했다”면서 “애국적 청년학생들을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남조선 공안당국의 파쇼적 망동을…준열히 단죄 규탄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아울러 “남조선 당국은 체포 구속한 모든 애국적 청년학생과 각계층 애국인사들을 즉시 석방해야 하며 이미 국제적으로도 배격당하고 있는 반민족적이며 반인륜적인 보안법을 당장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