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회담은 대화재개 출발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9일 중국 베이징에서 닷새동안 열린 북한과 일본 정부의 국교정상화 회담에 대해 “대화를 다시 시작하기 위한 출발선일 수밖에 없다”고 평했다.

조선신보는 “이번 회담은 뚜렷한 합의 사항이 없고 일련의 현안에 대한 쌍방의 견해와 입장만 드러냈지만 그러한 일반적인 척도를 갖고 회담의 의의를 평가할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은 ‘협상틀의 유지’를 당면 목표로 내걸고 새로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채 종래의 주장을 되풀이했으며 그 전형적인 실례가 납치문제와 관련한 토의”라면서 “북일관계 개선의 핵심 사안은 납치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과거청산”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협상의 틀을 유지하려면 재일조선인 지위 문제 등 이번 회담에서 북측이 제시한 사항에 대해 성의 있는 대응을 해야 한다”면서 “이를 외면할 경우 북측은 더 이상 협상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