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정부간 협의 이틀째 회의 속개

북.일정부간 협의 이틀째 회의가 25일 오전 베이징(北京)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시작됐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북한은 베이징 주재 일본대사관에서 열린 첫날 회의에서 ▲납치문제 ▲핵.미사일 ▲과거청산과 국교정상화 등 3개 분과위를 설치하자는 일본의 제의에 대해 일정한 이해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은 북한이 3개 분과위 설치를 받아들이면 납치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을 시인한 것으로 간주, 진상규명과 생존자 귀국, 용의자 신병인도 등을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납치문제는 이미 끝난 문제라는 입장이며 국교정상화 협상을 먼저 진전시켜 일본의 경제지원을 이끌어낸다는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북한대표인 송일호 외무성 아시아국 부국장은 첫날 회의에서 납치문제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이해하지만 이미 끝난 문제”라면서 이를 전제로 3개 분과위 설치를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송 부국장은 국교정상화 협의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일본이 16일 유엔총회가 채택한 대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한 사실을 거론, “어느 쪽이 일본 정부의 진짜 입장이냐”고 따졌다.

일본 대표인 사이키 아키타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 심의관은 기자들에게 “상당히 깊은 이야기가 오갔다”고 말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은 북한이 3개 분과위 설치를 받아들이면 사사에 겐이치로(佐佐江賢一郞)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 분과위별로 심의관급과 담당대사, 공사 등을 책임자로 협의를 진행한다는 복안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