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유엔인권이사회서 `납치 논쟁’

19일 오전 제네바 유엔유럽본부에서 진행된 유엔인권이사회 2차회의 ‘강제실종 실무그룹’ 보고회의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놓고 북한과 일본 대표가 논쟁을 벌였다.

후지사키 이치로 주제네바 일본대사는 이날 스티브 투페 실무그룹의장의 보고를 들은 뒤, 일본인 납치문제와 관련해 북한 당국이 제대로 답변하지 않거나 충분한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몇년이 지나도 납치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실무그룹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최명남 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는 이 문제는 북한이 일본 정부와 협력해 이미 해결된 문제로서 더 이상 남은 문제는 없다고 지적하고, 실무그룹은 납치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려는 일본의 불순한 정치적 놀음에 동조하지 말고 배격해 나가야 한다고 맞섰다.

후지사키 대사는 1차 답변권을 통해 일본인 납치 문제는 정치적 게임이 아니라 인간의 생명과 관련된 인권의 문제이며, 북한이 이미 해결됐다고 해명하지만 일본 정부는 북한 당국으로부터 충분한 자료가 제공되지 않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지적한 뒤, 북한 당국이 신속히 해결 조치에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 참사도 1차 답변권을 얻어 일본이 납치문제를 계속 물고 늘어지는 것은 대북 적대시 정책의 연장인데다 일본이 저지른 식민지 과거의 반인륜 범죄를 가리려는 정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그 같은 반인륜 범죄부터 깨끗이 청산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역공하고 나섰다.

2차 답변권을 얻은 후지사키 대사는 일본 정부는 이미 과거에 대해 반성한다는 입장을 천명한 바 있다고 밝히고, 납치는 인간의 생명과 관련된 매우 중요한 문제인 만큼 북한 당국은 역사를 이용해 납치 문제를 합리화하거나 정당화해서는 안된다면서 다시 한번 납치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에 맞서 최 참사도 2차 답변권을 통해 일본은 과거사에 대해 반성은 커녕 인정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한 뒤, 일본의 조선식민지역사는 조선인들의 생명과 관련되어 있다면서 ‘역사를 이용한 정당화’ 주장을 반박하고 이미 해결된 문제를 갖고 시비하지 말고, 과거 반인륜범죄의 청산에 나서라고 재차 촉구했다.

앞서 투페 의장은 보고를 통해 지금도 세계 각국에서 강제실종 사건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회원국들이 힘을 합쳐 이 문제에 적극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