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양자협의 4일 베이징서 개막

국교정상화 협상을 포함한 북.일 양자협의가 4일 오후 베이징(北京)시내 호텔에서 개막된다.

이번 협의는 납치문제, 핵.미사일 등 안보문제, 국교정상화 등 3개 분야로 나뤄 동시에 진행된다.

일본은 첫날과 마지막날 전체회의를 열고 중간에 분야별로 하루씩 협의를 진행해 전체 협의를 5일 정도로 한다는 복안이나 구체적 일정과 협의진행방식은 4일 오후 열릴 전체회의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북.일간 국교정상화 협상은 2002년 10월 이후 3년 3개월만이다.

일본은 이번 협의에서 생존자 귀국과 진상규명, 용의자 신병인도 등 납치문제 해결을 최우선한다는 계획이나 북한은 과거청산과 국교정상화에 중점을 둘 것으로 예상돼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국교정상화 협상에는 북한측에서 정태화 대사의 후임으로 북.일협상대사를 맡은 송일호 전 외무성 부국장, 일본측에서는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북.일국교정상 화협상담당 대사가 대표로 참석한다.

납치문제 협의에는 북한측에서 송 대사의 후임으로 취임한 김철호(金哲虎) 부국
장, 일본측에서는 우메다 구니오(梅田邦夫) 외무성 아시아 대양주국 참사관이 참석
한다.

핵.미사일 등 안보분야 협의 대표는 북한측에서 정태양(鄭泰洋) 외무성 미주국
부국장, 일본측에서는 야마모토 다다미치(山本忠通) 북핵담당 대사가 맡는다.

한편 일본 집권 자민당의 당내기구인 대북(對北)경제제재시뮬레이션팀은 3일 북한의 인권상황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법안'(가칭)을 이번 국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 법안에는 북한의 인권개선을 촉구하기 위한 인권침해 실태조사 및 보고, 국제 NGO(비정부기구)와의 연대강화, 유엔 등을 통한 국제적 활동강화, ‘북한의 인권을 생각하는 날’ 제정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