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실무회의 7일 오전 日대사관서 시작

북핵 2.13 합의에 따른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가 7일 오전 9시30분(이하 현지시간) 하노이 주재 일본 대사관에서 첫 회의를 갖고, 오후에는 북한 대사관에서 속개된다.

하노이의 한 외교 소식통은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회의 북한측 수석대표인 송일호(宋一昊) 대사와 일본측 수석대표인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대사가 6일 오전 일본 대사관에서 예비접촉을 갖고 7일 오전과 오후 번갈아 가며 일본과 북한 대사관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8일에는 첫 날 회의 결과에 따라 북한 대사관과 일본 대사관에서 회의를 가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작년 2월 이후 약 1년1개월만에 열리는 이번 실무회의에서는 일본인 납북 문제와 일제 36년간의 강제통치에 대한 배상 문제,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에 대한 탄압 중지 문제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측 수석대표인 송 대사는 이날 예비접촉 장소인 대우호텔 근처의 일본대사관에 들어갈 때와 회의가 끝난 뒤에 아무런 논평도 하지 않았다. 송 대표는 지난 4일 오후 하노이에 도착한 이후 전혀 논평을 하지 않고있는데 관계자들은 회담이 종료된 뒤에나 최종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으로 전망하고있다.

한편 하라구치 일본측 수석대표는 숙소인 대우호텔에서 일본 언론들을 상대로 예비접촉에 대한 브리핑을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