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실무회담 재개..성과 난망

북.일 국교정상화를 위한 실무회담이 결렬위기를 넘기고 8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낮 12시) 하노이주재 북한대사관에서 재개되지만 오전회의만 갖기로 함으로써 성과를 기대하기는 어렵게됐다.

북한 대표단의 송일호(宋一昊) 수석대표는 7일 밤 늦게 회담 재개에 합의한 뒤 “8일 오전 마지막 회의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의 발언은 일본측의 요구에 따라 회담은 재개하지만 일본이 다시 납북자문제에 대한 강경 요구를 할 경우 언제든지 회담을 끝내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지고있다.

이에 앞서 하라구치 고이치(原口幸市) 일본측 수석대표는 “북한 대표단이 7일의 첫 회의에서 일본이 제기한 납북자관련 요구에 불만을 표시하며 오후 회의를 포기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일본측의 설득에따라 8일 오전 납북자문제와 국교정상화의 공통 의제를 갖고 북한대사관에서 회담을 재개하는데 합의했다”고 발표했었다.

양측의 이러한 발표로 볼때 8일 재개되는 회의는 모양새만 갖춘채 성과없이 끝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측이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경우 오후에도 회의가 이어질 수 있으나 일본의 강경한 입장으로 볼때 이 문제를 포기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다음 일정을 잡고 끝내느냐 기약없이 끝나느냐에 관심이 집중되고있다.

일본은 7일 오전 일본 대사관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하라구치 수석대표의 기조연설을 통해 “일본과 북한의 국교정상화를 위해서는 일본인 납북자의 전원 석방과 유사납북자에 대한 재조사 실시, 납북관련 책임자 송환 및 처벌 등 3개항이 수용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나 이에대해 송일호 북한 수석대표는 “납북자 송환문제는 이미 2002년 조.일정상회담의 합의를 통해 마무리 지어진 문제이므로 더 이상 논의할 대상이 아니다”고 주장한 뒤 일방적으로 회의 포기를 선언함으로써 불만을 표시했다.

결렬위기를 맞았던 회담은 이날 밤 일본측이 야마다 외교부 북동아시아과장과 이하라 아시아.태평양국 참사관을 북한 대사관에 급파해 2시간여의 설득작업을 벌인 끝에 회의 재개 약속을 받아냄으로써 파국을 면했다.

소셜공유